• 질염, 냉대하증이란?

    여성이 산부인과에 내원하는 경우 가장 흔한 증상은 냉 또는 대하증이라는 증상입니다. 이러한 증상을 가진 여성의 약 40% 이상은 질염으로 진단되며 발적, 부종과 자극성 분비물, 작열감, 가려움증과 불쾌한 냄새 등의 증상을 나타냅니다. 질염의 대부분은 젊은 가임기 여성에서 흔히 발생하지만 청소년기나 폐경기 전후의 여성에서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질염의 경우 약물 치료에 매우 효과적 으로 반응하며 적절한 치료를 하면 쉽게 치료될 수 있습니다.

  • 질 분비물의 종류

    질 분비물의 종류를 대별하면 생리적, 비전염성, 전염성 질 분비물 등이 있습니다. 정상적인 질 분비물은 흰색이며 냄새가 나지 않고 소양감, 작열감 및 다른 증상이 없습니다. 생리적 질 분비물은 월경주기에 따라 분비물의 형태가 다양하며 배란, 월경전, 임신, 피임약 복용시에 나타나고 특징은 약간 갈색을 띠며 악취가 나지 않고 소양감 및 통증이 없습니다. 비전염성 질 분비물은 빈번한 질세척, 의류나 그 이외의 화학물질로 인한 과민반응 또는 자극, 질내 이물질, 위축성 질염 등에 의하여 유발됩니다.

  • 질염의 종류와 냉대하증

    진균성 질염 (Candidiasis)
    - 증상 : 질 및 외음부 소양감, 배뇨통
    - 분비물 : 흰색 또는 치즈 색깔

    세균성 질염 (Gardnella vaginitis)
    - 증상 : 냄새나는 흰색 분비물

    트리코모나스 질염 (Trichomoniasis)
    - 증상 : 배뇨 시에 작열감과 가려움 증상이 생리직전이나 직후에 더욱 심해짐
    - 분비물 : 자극적인 녹황색의 거품 같은 분비물

    클라미디아 염증 (Chlamydia trachomatis)
    - 증상 : 점액성 질 분비물

    위축성 질염
    - 증상 : 폐경기 후에 나타남. 건조하고 소양감, 성교통, 질 출혈

  • 어떠한 경우에 질염이 생기는가?

    질염은 항상 감염에 의하여 야기되는 것은 아니며 다음과 같은 경우에도 발생 할 수 있습니다.

    - 꽉 조이는 의류나 통기가 안 되는 의류를 착용한 경우
    - 경구용 피임제 복용
    - 폐경기 여성
    - 당뇨병

  • 질염 예방을 위하여 주의할 점

    - 외음부의 청결을 유지하고 가능한 한 건조하게 합니다.
    - 자극성이 있는 비누나 세척제, 여성용 위생 분무기, 향내 나는 화장지, 향내 나는 삽입물 등을 피합니다.
    - 생리기간 내내 삽입물을 사용하지 마십시오.
    - 피임용 기구를 깨끗하게 사용하십시오.
    - 좌욕을 피하십시오.
    - 꽉 조이는 바지, 면이 아닌 내의, 습기를 방출하지 못하는 의복 등을 피하십시오.
    - 전반적인 건강을 유지하십시오.

 

 

 

요실금이란 소변을 보고 싶지 않은데도 소변이 새는 현상을 말합니다.
( 긴장성(복압성)요실금 / 절박성 요실금 / 복합성 요실금 )

  • 긴장성 요실금

    여성 요실금 중에 가장 흔한 형태로 재채기, 기침, 운동 등 배에 힘이 들어갈 때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소변이 새는 경우를 긴장성 요실금이라 합니다. 출산한 여성의 3명 중 1명 정도로 40~50대에 잘 생깁니다.

  • 왜 생길까요?

    방광경부와 요도를 받쳐주는 골반근육이 반복되는 출산으로 인하여 약해져 아래로 처지거나, 요도를 닫히게 하는 힘이 약해져 기침, 재채기 등 복압이 올라갈 때 본인도 모르게 소변이 흘러나옵니다. 따라서 대부분의 원인은 임심과 출산이며 나이가 들면서 호르몬 감소로 인하여 심해지며 그외 비만, 천식 등으로 만성적인 기침이 있을 때 생깁니다.

  • 치료는

    - 비수술적 방법

    골반근육 운동
    약물 요법 (일시적이고 효과가 약함)
    전기나 자장을 이용한 요실금 치료기

    - 수술적 방법

    질을 통한 수술방법
    (전벽봉합술, 골반근육복원술, TVT시술)
    하복부를 통한 수술 (슬링 수술 등)

   
 

 

 

   

모든 부인암 중에서 난소의 악성종양이 임상적으로 제일 중요성을 띠며 여성건강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대부분의 난소암 환자의 2/3 이상에서 암이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이 됩니다.
난소암의 발병연령은 대부분(80%이상) 폐경후의 여성에서 발병하며 난소암의 조기발견을 위해 질식 초음파와 CA-125 혈액검사 및 정기적 내진이 제시되고 있으나 아직 그 효용성이 완전히 입증되지는 않고 현재 연구가 진행중입니다.
난소암의 치료는 대부분 수술과 화학요법입니다.

 

 

   

자궁 내막증이란 자궁내막이 자궁 밖으로 퍼져서 병변을 일으키는 질환이며 주로 골반 장간막과 복막을 따라 퍼집니다.
병변의 크기는 주로 작게는 별개의 작은 병변에서부터 거대한 난소내막낭종을 형성하기도 하며
이로 인해 난관이 꼬여 불임이 되기도 하고 장,방광,자궁유착이 발생하여 심한 생리통이나 복통의 원인이 됩니다. 보통 가임 연령의 7%에서 발병율을 보인다고 합니다.
평소에 환자분 들은 보통 골반통과,불임증,성교통을 호소하며 때로 무증상인 경우도 있습니다.
치료는 수술적 치료와 약물치료를 할 수 있으며 수술적 치료로 자궁내막병변을 제거하며 통증의 감소와
임신가능성을 증가시키는 것이 중요합니다.치료후 재발율은 5-20%정도이고 5년내에 40%까지 이를 수 있습니다.